Sunday, March 3, 2024

“야 니네집 망했다며?” 쪽팔려 자퇴했던 고등학생. 길바닥 음식 줏어먹다가.. 슈퍼카 모으고 다닌다는 최근 근황

Must Read

연예인들을 보면 내가 일생동안 뼈빠지게 벌어도 못 벌 돈을 쉽게도 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죠.

물론 연예인들도 나름의 고충이 있을텐데요. 똑같이 힘들게 사는데 수입 차이가 이렇게 크다면 부러운 마음이 드는게 당연할 수밖에 없습니다.

좋은 집에 좋은 차에 명품까지 수도 없이 들고 다니니 이만큼 화려한 인생도 없을 듯 한데요. 그렇지만 모든 연예인들이 처음부터 이렇게 잘 살던 것은 아닙니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편하게 데뷔를 한 사람도 있겠지만 무수히 많은 노력으로 자수성가를 한 사람도 많죠.

투자할 돈도 없는 마당에 재능을 발견해서 갈고 닦아 정상의 자리까지 오른다는게 쉬운 일은 아닌데요.

최근에는 한 연예인이 남들보다도 더 힘들었던 과거 생활고를 고백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냥 어느정도 가난한 수준이 아니라 정말 ‘찢어지게’ 가난한 생활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심지어 2년 동안이나 노숙을 하면서 음식을 주워먹기까지 했다는 말에 많은 사람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최소한의 머무를 곳도 없이 노숙생활을 한다는게 흔한 이야기는 아닌데요.

국내에서 내로라 하는 실력을 가진 댄서 팝핀현준이 바로 심각한 생활고의 주인공이었습니다.

지금의 유명세와 재산을 생각하면 그가 이렇게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게 전혀 상상이 되지 않는데요.

팝핀현준은 최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힘들었던 가정사를 털어놓았습니다.

그가 힘든 생활을 해야만 했던 이유는 바로 집안의 부도 때문이었는데요. 집이 무너진 것은 그가 17살때의 일이었다고 합니다.

부도가 나면서 여러 에피소드도 생겨났는데요. 언젠가부터 학교에 갔더니 친구들이 돌아가면서 그의 도시락을 대신 싸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니네가 내 밥을 왜 싸오냐’며 질문을 던졌더니만 친구들이 ‘선생님이 너네집 망했다더라’라는 대답이 나왔죠.

물론 친구들이 그를 생각하는 좋은 마음에 도시락을 싸온 것이기는 했는데요. 어린 마음에는 창피함이 앞서 학교를 관두고 말았다고 합니다.

고등학교를 그만둔 다음에는 2년 가까이 실에서 살면서 노숙생활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남들이 먹고 남은 패스트푸드점 음식을 주워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런 그의 경제적인 어려움은 쉽사리 가시지 못했는데요. 판자촌에 살던 시절엔 우연히 휴먼 다큐멘터리 채널에 출연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힘든 생활을 이어가면서 고생도 많이 했지만 그의 꿈은 꺾이지 않았는데요. 팝핀현준은 어릴 때부터 춤을 좋아해 노숙을 하면서도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고 합니다.

2년이나 길에서 살았으니 몰골은 영락없는 거지꼴이었다고 하는데요.

열정과 재능이 통한 덕분에 춤 하나만으로 오디션에 뽑혀 댄서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하네요.

물론 지금은 커리어를 쌓아 번듯하게 성공한 사회인이 되었는데요. 팝핀현준은 ‘길에서 먹고 자던 노숙자도 건물주가 될 수 있다’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었습니다.

이런 말을 당당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팝핀현준의 현재 재산은 어마어마한 수준인데요. 국악인 박애리와 결혼해 서울 마포구에 살고 있는 그는 4층짜리 건물의 어엿한 건물주가 되었습니다.

4층 규모의 단독주택을 통으로 매입한 것인데요. 2층에는 사이좋게 그와 아내인 박애리의 연습실과 작업실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1층은 차고로, 3층은 함께하는 어머니와 부부, 그리고 딸이 생활하는 공간으로 사용 중이었죠. 지하에는 대형 스크린 골프 연습석이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예술가 부부 답게 4층과 옥상까지 알뜰하고 이색적으로 꾸며서 사용하는 모습이 방송에 공개되기도 했죠.

여기서 끝이 아니었는데요. 팝핀현준은 다리가 불편한 어머니를 위해 집 안에 통으로 엘레베이터를 설치하기까지 했습니다. 공사 비용만 2억원이 들어갔죠.

건물 뿐만 아니라 그의 부내나는 취미에서도 재력을 가늠할 수 있었는데요. 팝핀현준은 오토바이 2대에 슈퍼카 6대, 여기에 비싼 장난감까지 수집중이라고 합니다.

차 6대 가격만 무려 13억원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여기에 장난감에만 해도 2천만원이라는 거금을 투자했죠.

개인적으로 수집한 것들만 해도 15억원 정도는 거뜬히 넘어간다고 하는데요. 그야말로 자수성가의 표본이라고 할 수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형편이 어려워도 꿈이 있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게 그의 소망이었는데요.

몸소 자수성가하는 모습을 보여준만큼, 많은 사람들이 그를 통해서 희망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좋은 마음으로 갔겠지..” 아파서 입원하자 바로 찾아와 따뜻한 말 건넸다는 박찬호. 박세리 의외의 반응 공개됐다.

주변에 같은 말이라도 귀에 속속 들어오게 입담이 좋은 친구들이 한두 명은 꼭 있을 텐데요. 함께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More Articles Like This